네이버  메일  포토앨범  지식iN  뉴스  금융  쇼핑
 로그인   고객센터
네이버네이버 뉴스
뉴스홈  |  속보  |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증권  |  IT  |  스포츠  |  연예  |  부동산  |  세계  |  칼럼  |  포토
  상세검색
 네이버 뉴스특집
 10대 뉴스 16대 대선
 K-리그 아시안게임
 신문사별 뉴스
 
  
 분석 기사
정치
고건 총리 인사청문회
현대상선 대북 송금
새정부 인선/북핵 문제
금강산관광/새정부 정책
대선 후 민주당/한나라
사회
주한미군 철수 논란
노동자 분신 파장 확산
대구 지하철 방화 참사
금융사고/로또 열풍
교육 뉴스/수능 속보
취업 속보/직장인 뉴스
사건사고/여성계 뉴스
경제
유가 상승 /재벌 개혁
부동산뉴스/경기 전망
행정수도/생활경제 뉴스
IT/정보통신
인터넷 마비/SKT 주가
음반협, 저작권 논란
'010' 통합 갈등/IT 뉴스
세계
美-이라크 전운 고조
복제인간/우주선 폭발
계속되는 테러/빈 라덴
포토
대구 지하철 참사 현장
포토연예/포토스포츠
반전 시위/이경실 파문
스포츠
김호곤 감독 막말 파문
A3 마쓰다 챔피언스컵
농구·배구 속보/박찬호
김병현/하승진 NBA노크
생활
스키 시즌/날씨 속보
황당뉴스/의학상식 뉴스
따뜻한 세상/유머 모음

분석기사전체보기 
  뉴스 토론
  
국제정세 토론장
(미국-이라크 전운)


연예 자유 토론장

IT 자유 토론장

남북관계 토론장

정치 & 대선 토론장

세상살이 토론장

토론장전체보기 
한국일보   한국일보 기사 전체 보기

[자동차] 현대車, 에어백·ABS 폭리
[속보, 경제] 2002년 10월 10일 (목) 18:30

납품가격 8~9마원대를 공장 장착후 24~28만원에

현대자동차가 자동차 운전의 안전과 직결되는 에어백과 ABS장치에서 납품가의 2~3배에 달하는 폭리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운전석 에어백은 40만원대, 조수석 에어백은 30만~35만원, 사이드 에어백은 25만원의 옵션가격을 받고있다.

협력업체들이 현대측에 이들 제품을 공급하는 가격은 운전석 에어백의 경우 8만~9만원. 이 제품을 공장에서 장착하는 비용을 포함하면 현대측 입장에서 총 원가는 24~28만원이다.

결국 현대차는 운전석 에어백의 경우 통상적인 마진(원가의 10~20%)을 훨씬 넘는 납품가의 150%에 달하는 폭리(12만~16만원)를 취하는 셈이다.

현대차는 2000년 이후 운전석 에어백을 기본 사양으로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선택의 여지가 없다.

현대차의 지난해 내수용 승용차 생산규모가 106만여대였던 점을 감안할때 운전석 에어백을 통한 폭리만해도 어림잡아 연간 1,696억~2,014억원에달한다.

자동차 제동시 미끄러짐을 방지하는 장치인 ABS는 폭리가 더욱 심하다.

현대차 EF쏘나타와 싼타페의 경우 ABS 옵션가는 62만원이다. 부품업체들의납품가는 평균 15만원 선. ABS는 완성차 공정에서 옵션가의 5%도 안 되는연결 부품(3만원) 비용만 추가된다.

따라서 현대자동차는 EF쏘나타의 경우 44만원 정도의 마진을 취하고 있는셈인데, 이 같은 이윤은 ABS 납품가의 3배에 달하는 것.

현대차 부품업체 관계자는 “지금처럼 완성차 업체가 턱없이 비싼 옵션가를 고집할 경우 자동차 이용자의 안전을 외면한다는 비난을 면키 어려울것”이라고 말했다.

윤순환기자 goodman@hk.co.kr

다음 한국일보 기사
"선거 여론조사때 오차한계 밝혀야"
[한나라] '자민련의원 빼오기' 속도전
[이 사람] "43년 역사마감 미안할 뿐"
[TV마당] 아듀 'X파일'
[IT] 외국계 IT업체 "사장님 찾습니다"

한국일보 기사 전체 보기



Copyright © NHN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