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메일  포토앨범  지식iN  뉴스  금융  쇼핑
 로그인   고객센터
네이버네이버 뉴스
뉴스홈  |  속보  |  주요뉴스  |  정치  |  경제  |  사회  |  증권  |  IT  |  스포츠  |  연예  |  부동산  |  세계  |  칼럼  |  포토
  상세검색
 네이버 뉴스특집
 10대 뉴스 16대 대선
 K-리그 아시안게임
 신문사별 뉴스
 
  
 분석 기사
정치
고건 총리 인사청문회
현대상선 대북 송금
새정부 인선/북핵 문제
금강산관광/새정부 정책
대선 후 민주당/한나라
사회
주한미군 철수 논란
노동자 분신 파장 확산
대구 지하철 방화 참사
금융사고/로또 열풍
교육 뉴스/수능 속보
취업 속보/직장인 뉴스
사건사고/여성계 뉴스
경제
유가 상승 /재벌 개혁
부동산뉴스/경기 전망
행정수도/생활경제 뉴스
IT/정보통신
인터넷 마비/SKT 주가
음반협, 저작권 논란
'010' 통합 갈등/IT 뉴스
세계
美-이라크 전운 고조
복제인간/우주선 폭발
계속되는 테러/빈 라덴
포토
대구 지하철 참사 현장
포토연예/포토스포츠
반전 시위/이경실 파문
스포츠
김호곤 감독 막말 파문
A3 마쓰다 챔피언스컵
농구·배구 속보/박찬호
김병현/하승진 NBA노크
생활
스키 시즌/날씨 속보
황당뉴스/의학상식 뉴스
따뜻한 세상/유머 모음

분석기사전체보기 
  뉴스 토론
  
국제정세 토론장
(미국-이라크 전운)


연예 자유 토론장

IT 자유 토론장

남북관계 토론장

정치 & 대선 토론장

세상살이 토론장

토론장전체보기 
한국경제   한국경제 기사 전체 보기

[차 '옵션 끼워팔기' 제재] 대책 부심 .. '업계 파장'
[산업/기업] 2000년 10월 25일 (수) 16:46
<>자동차업계 반응=공정위의 명령을 받아들여야 하지만 옵션 전체를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경우 주문생산 체제로 갈수 밖에 없다며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의 방침대로 시행하면 1개 차종당 생산해야 하는 모델의 수가 엄청나게 늘어나 생산비용이 크게 늘어나고 생산성도 떨어질수 밖에 없다는 주장이다.

즉 지금처럼 가장 많이 팔리는 옵션만을 가지고 대량 생산하는 체제에서 완전한주문생산으로 가야 할 경우 생산성 향상은 기대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세계 어느나라에도 옵션을 완전히 자유화한 사례는 없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추가비용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우선 해약할 경우 손해를 커버할 수 없다는 것이다.

계약금이 수십만원수준인 상황에서 해약할 경우 특수옵션들은 다른 수요자를 찾기 힘들어 손실로 처리될 수 밖에 없다는 것.

또 항상 특수한 옵션에 대해 재고를 쌓아둬야 하기 때문에 재고관리에 따른 추가비용도 상당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밖에 소비자들이 특수한 사양을 주문할 경우 주문에서 출고까지 걸리는 기간도 상당히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는 단점도 있다.

<>업계대책=자동차 업계는 옵션사양을 필수사양으로 대폭 전환시키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5~6개인 옵션패키지 수를 늘릴 경우 경우의 수가 엄청나게 많아져 일일이 대처할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현재 옵션으로 들어가 있는 것을 대폭 필수사양으로 전환시키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소비자가격 인상은 불가피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이와함께 현재 차종에 따라 여러 등급으로 나눠져 있는 트림레벨 (예:트라제XG GL GLS 골드)을 다양화해 옵션해제의 충격을 흡수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트림레벨을 다양화하는 것을 통해 옵션선택의 폭을 넓혀 줄 수 있다는 것이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다음 한국경제 기사
유일반도체, 지난 98년 분식회계..관계사간 회사채 거래로 실적 부풀려
성광벤드 등 5社 예비심사 통과..한국레이컴 '기각'.테크노필 '보류'
위성방송PP컨소시업-KSB 통합..MPP 노하우와 KSB마케팅결합
[코스닥 시황] (25일) 외국인 순매수 불구 약보합세
투신사 위장펀드 시장교란 요인 부각

한국경제 기사 전체 보기



Copyright © NHN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