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사검색
(조선일보/경제)

자동차업계,' 리콜 캠페인' 전개  (2000.04.23)

‘리콜은 소비자에게 이롭습니다’. 자동차업계가 리콜(제작결함시정)에 대한 소비자 인식바꾸기 캠페인에 나선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자동차공업협회와 현대, 기아, 대우, 쌍용 등 자동차 4사는 내달 1일부터 교통방송 등 신문.방송에 광고를 내고 리콜의 긍정적인 효과를홍보할 계획이다. 또 별도의 팸플릿과 홍보책자를 제작, 시중에 배포하고 각사의 사내.외보와 신문기고를 통해 적극적인 계몽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이는 그동안 쉬쉬해온 품질하자 문제를 일반인들에게 공개하고 자발적으로 무상점검 수리에 나선 것이 되레 소비자 불신을 조장, 해당차량의 판매에 직접적 타격을입히는데다 나아가 회사이미지를 부정적으로 인식하게끔 만들고 있기 때문에 나온것이다. 협회 관계자는 “선진국에서는 리콜 횟수가 많을수록 믿을만한 기업으로 인식하고 있지만 우리 실정은 정반대”라며 “소비자들의 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용기있는’리콜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지난 95년 8월 현대자동차가 첫 공개리콜을 실시한 이래 지금까지 국내 자동차회사들이 실시한 자발적 공개리콜은 총 23건으로 해마다 꾸준히 늘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의 인식은 크게 바뀌지 않고 있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리콜 실시 차종과 회사를 불신할 뿐만 아니라 리콜 공고가 나가면 소비자들의항의가 빗발치고 당장 매상에 지장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미국시장의 경우 작년말기준으로 GM 25건, 포드 27건, 다임러크라이슬러26건 등 총 210건이 리콜조치됐으나 자동차회사에 대한 소비자의 신용도는 오히려올라가고 있다고 업계관계자들은 설명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리콜은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제작자의 책임있는 AS 활동이며 품질력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기도 하다”며 “ 지금은 리콜을 시행하는 회사에 대해 비난보다는 격려와 배려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물론 자동차회사가 품질하자 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고 결함발견시 주저하지 말고자발적 리콜을 하는 것이 선행과제라는게 소비자단체들은 지적하고 있다. 오는 2003년부터 자동차 판매전 정부의 사전승인을 받는 형식승인제가 폐지되고선진국처럼 자동차회사 스스로 품질 책임을 지는 자기인증제가 도입됨에 따라 자동차회사나 소비자 모두에게 인식전환이 필요하다고 업계는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

   검색 결과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