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사검색
(조선일보/경제)

국내 자동차 품질보증기간 너무 짧아  (1995.12.19)

현대, 대우, 기아 등 국내 자동차사의 품질보증기간이 외국 자동 차사에 비해 매우 짧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국내 자동차사가 수출 차량을 구입한 외국 소비자와 국내 소 비자에 부여하는 품질보증 내용도 매우 큰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한국소비자보호원에 따르면 현대, 대우, 기아 등 자동차사가 국내 소비자에 적용하는 품질보증기간은 엔진기관의 경우 판매일로부터 3년(단 주행거리 6만㎞이내), 기타 기본장치가 1년(2만㎞이내)이나 미국 에서는 엔진기관 5년(9만6천㎞이내), 기본장치 3년(5만8천㎞이내)을 적용 하고 있다.

또 영국에서는 엔진기관과 기본장치 모두 3년(9만6천㎞이내), 호주 에서는 현대와 대우가 엔진기관과 기본장치 모두 3년(10만㎞이내), 기아 가 2년(5만㎞이내)을 부여하고 있다.

품질보증기간은 고장 발생시 수리 등을 무상으로 해주는 기간이다.

결국 국내 자동차사가 미국, 영국, 호주 등 외국 소비자에 부여하 는 품질보증기간은 평균적으로 엔진장치 품질보증기간이 3.6년(9만2천㎞ 이내), 기본장치는 2.9년(7만9천㎞이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국내 소비자는 외국의 소비자에 비해 기본장치 품질보증 기간의 경우연수로는 평균 34.5, 주행거리로는 25.3, 엔진장치는 연수 로는 83.3, 주행거리로는 65.2의 대접만 받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함께 국내 자동차사의 국내 소비자에 대한 품질보증기간도 외 국 자동차사의 자국의 소비자에 대한 보증기간보다 짧은 것으로 나타났 다.

예를 들어 일본 자동차사 이나 등의 보증기간은 엔진기관이 5년(10만㎞이내), 기본장치가 3년(6만㎞이내) 등으로 한국보다 훨씬 길다.

소보원은 이에 따라 국내 품질보증기간 연장과 함께 차체에 녹이 스는 부식에대해 일정기간 보증을 해주는 차체부식보증이나, 고장 발생시 임시 차량을 제공하는등의 혜택을 주는 모빌리티 워런티(MOBILITY WARRAN TY) 등 국내 자동차사가 일부 수출국에 제공하고 있는 각종 부가보증서비 스 제도의 도입을 당국에 건의할계획이다.

   검색 결과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