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가입 로그인
About Caras 후원사 광고탑 Sitemap
품질정책 가격정책 A/S정책 OPTION 허위광고 RECALL LINK
게시판 언론보도 NEWS
   
   
   
   
   
   
 
  현재위치 : HOME > 게시판 >게시글

What's News 뉴스 자유게시판 언론보도 오류지적 지난게시판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리는 곳입니다. 업데이트된 메뉴에 대한 소개나 행사소식 등을 올려놓겠습니다.


작성자    관리자 E-mail    비공개 작성일    2003-11-24
제 목    국내 자동차 회사의 신뢰성 및 부실 A/S에 대한 소비자 Research 조회    9928
자동차소비자세상(CarAS.or.kr) 사이트에서는 자동차 소비자들의 국내 자동차 제작사에 대한 신뢰성 및 A/S정책에 대한 생각을 알아 보기 위하여 자동차 전문 리서치 기관인 에프인사이드에 의뢰하여 여론조사를 실시하였습니다.

조사 결과, 대다수 소비자는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차량정보를 신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소비자를 속였거나 속였을 가능성 있는 회사로는 현대자동차를 가장 많이 지적하였습니다.

한편, 국내 자동차 회사들이 제공하고 있는 무상보증수리 기간/거리에 대해 5명 중 한 명(20%이상)이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내수용과 수출용 차의 무상보증수리 기간/거리 차이에 대해 국내 소비자들도 등등한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는 의견이 무려 93.7%를 차지했습니다.

내수용 차보다 수출용 차의 가격, 품질, 서비스가 더 좋다고 인식하면서도 가급적이면 국산차를 사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관용적 태도를 보여 우리 국민들의 애국심은 여전히 깊다는 것을 보여 주었습니다.
지극히 폐쇄적인 국내 시장에서 국내 자동차 제작사들이 깊은 애국심을 악용하여 국내소비자들을 무시하고 기만하는 잘못된 관행은 속히 비로 잡아야 하리라 생각합니다.

1. 차량정보 신뢰성에 대한 태도
국산 자동차의 출력, 연비, 주행거리계, 속도계 등이 부정확하다는 기사나 이야기를 들어본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 국내 소비자의 79%가 "있다"고 응답했으며, 이들 중 53.1%가 제조회사에서 일부러 속인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만일, 일부러 소비자를 속인 것이라면, 속인 일이 있다고 들었거나 속였을 가능성이 있는 회사를 지적하게 하자 과반수 이상이(59.2%) 모르겠다고 응답했으며, 40.8%의 응답자들은 평균 3.04개사를 지적하였습니다.
모르겠다고 한 사람을 제외하면, 현대를 지적한 비율이 가장 높았으며(81.6%), 그 다음으로 GM대우 69.8%, 기아 68.6%, 쌍용 46.7%의 순으로 나타났고, 지적률이 가장 낮은 회사는 르노삼성(37.5%)이었습니다.

2. 무상보증수리 기간/거리 인지
한편, 국내 자동차 회사들이 제공하고 있는 무상보증수리 기간/거리에 대해 내수용 차의 경우 20%이상이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여성의 경우 모르겠다는 응답률이 40%가 넘었습니다.
소비자들은 무상보증수리 기간/거리에 대해 일반부품의 경우 평균(중앙값) 1.95년 3만9천Km, 동력계통은 2.77년 5만5천Km로 알고 있으며, 수출용 차의 경우는 일반부품 4.65년 9만3천Km, 동력계통은 6.21년 11만5천Km로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내에서 가장 긴 무상보증수리 기간을 제공하는 회사는 40%가 르노삼성을 지적했으며, 현대가 17.9%, GM대우 7.0%, 기아 3.2%, 쌍용 2.5%로 나타났습니다.
내수용 차와 수출용 차의 무상보증수리 차이에 대해 국내 소비자의 93.7%가 국내 소비자도 동등한 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으므로 10년 16만Km로 늘려 주어야 한다고 응답했으며, 6.3%만이 자동차 수출의 중요성을 고려할 때 미국 소비자에게 더 좋은 대우를 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응답했습니다.

3. 자동차 수출에 대한 태도
응답자 중 겨우 5.9%만이 수출차와 국내 시판용 차가 같다고 생각하며, 내수용보다 수출용 차의 가격이 더 싸고(71.7%) 품질검사도 더 철저히 하며(78.5%) 무상보증수리기간도 더 길며(74.6%), 이로 인해 국내 소비자가 손해를 보고 있다는 응답이 54.4%에 달했습니다.
그러나, 국내 소비자가 다소 부담하더라도 자동차 수출을 계속 늘려 가야 한다는 의견이 39.8%, 그래도 가급적이면 국산차를 사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75.4%로 나타나 수출용과 국내 시판용 자동차의 차별적 대우는 잘 알지만 적지 않은 수의 소비자가 자기 희생적, 관용적 태도를 보여 우리 국민들의 애국심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남성에 비해 여성이 보다 긍정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전 다음 목록보기
비밀번호 :    수정하기  삭제하기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국내 자동차 회사의 신뢰성 및 부실 A/S... 관리자 2003/11/24 9928
   Research 결과 관리자 2003/11/24 7059




About Caras 후원사 광고탑 오류지적게시판 경품응모게시판

TEL : 031-458-7788, 010-5258-9559
E-Mail : caras@caras.or.kr

Copyright ⓒ 2002 CarAS. All rights reserved